HOME > 트래블 매거진 > 테마 스토리

테마 스토리

당신이 떠나야 할 101가지 이유: 베리야 매일 혼자 둬서 미안. 이번 휴가 땐 같이 선글라스 끼고 해변을 달리자

아시아 · 태국 · 푸껫

휴양/레포츠 문화/명소

여행전문가 칼럼

2017.10.17 조회수6285


DFAHG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애견동반여행 5편 – 푸켓 애견동반 꼭 해야할 것  

 

 

푸켓에 다녀온게 엇그제 같은데 벌써 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하지만, 아직도 그 기억이 생생하다. 아마 평생 잊지못할 추억이 될것이고, 나의 여행기는 내가 잊어버릴 때 마다 꺼내보는 일기장 같은 존재가 될 것 같다.

애견동반으로 여행을 가게 되면 자는것, 먹는것도 신중하게 선택하게 되지만 함께 무엇을 할지도 많은 고민을 하게 된다. 일단 관광지나 문화유적지 관광은 거의 포기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입장이 불가능한 곳이 대다수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 부부가 선택할 수 있는 곳은 해변가 위주였고, 나머지 꼭 해봐야할 장소들은 봉모녀를 잠시 숙소에 두고 잠깐씩 다녀오곤 했었다.

 

ㅁㄴㅇㅎ 

봉여사 안고 해변가 거니는 사진

 

 

1. 방타오비치


푸켓 라구나(Laguna Phuket) 단지는 아시아 최초이자 최고로 꼽는 통합리조트 단지이다. 방타오비치는 이 통합리조트 단지에 위치한 유명한 해변이다. 에메랄드빛 바다와 새하얀 백사장이 끝도없이 펼쳐진다. 푸켓하면 끝이 안보이는 보석같은 해변으로 유명하지아니한가. 굳이 관광지를 갈 필요가 없다라고 스스로 위안해본다.

 

ㄴㅁㅇㅎ 

해변산책

 

방타오비치에 위치한 비치 클럽에서 시원한 땡모반과 코코넛 쥬스를 마시며 해변가를 바라보며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도란도란 하는것만으로도 행복하다.
자유분방한 태국 사람들의 강아지 키우는 모습도 엿볼수있다. 태국은 강아지의 천국임이 확실하다.

 

ㄴㅁㅇㅎ 

강아지들과 산책을 즐기는 현지인

 

 

2. 까론 뷰 포인트(KARON VIEW POINT)

푸껫 대표 해변인 까론, 까타, 까타노이를 한눈에 볼 수 있다. 푸켓에서 가장 아름다운 전망을 자랑하기도한다.  3자로 연결되어 보이는 해변이 색다르게 보이고, 일몰 포인트로 제격인듯했다. 그저 높은곳에서 멀리 보이는 비치들의 푸르름과 일몰만 보아도 왠지 시원해지는 기분이었다.
이곳에서 그저 멀리 바라만 보는것으로 진정한 휴식이구나 싶은 생각이 들것이다.

 

ㅇㄴㅁㅎ 

까론 뷰 포인트에서 바라본 해변가

 

 

3. 보트애비뉴(BOAT AVENUE)


낮에는 조용한 카페와 식당들로 이뤄진 곳이 밤에는 야시장으로 변신하는 곳이다.(매주 목~토) 낮에는 한적해서 조용히 데이트를 즐기기 좋고, 야시장이 서면 별천지로 탈바꿈한다. 야시장에서는 태국 로컬음식을 맛 볼 수 있고, 갖가지 생필품이나 관광상품도 구매 할 수 있다.

 

4.  푸켓 프리미엄 아울렛


푸켓 대표적인 쇼핑몰은 센트럴 페스티벌 백화점이나 정실론, 그리고 푸켓 프리미엄 아울렛 정도를 들 수 있겠다. 푸켓 프리미엄 아울렛은 푸켓타운에서 공항가는 길목에 위치해 있어서 잠시 들러서 구경하기 좋다. 살 것은 별로 없지만 비행 시간 전에 잠시 킬링타임으로 둘러보면 좋을 것같다.

 

ㅁㄴㅇㅎ 

푸켓 프리미엄 아울렛 전경

 

5. 군것질


푸켓까지 가서 꼭 맛봐야할 군것질거리가 무엇이 있을까?
첫번째로 맥도날드를 들어보겠다. 무슨 맥도날드가서 군것질하냐고 반문할수도 있다.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를 먹는게 아니다. 맥도날드에서는 각 국가마다 특산품을 이용한 특별 메뉴가 선뵈인다. 태국에서만 판매하는 콘파이를 꼭 드셔보셔라. 담백하고 바삭한 식감이 일품이다. 태국 본토나 푸켓 가면 꼭 드셔보시라.
두번째로 빠통비치에 가면 흔히 볼 수 있는 바나나팬케이크를 꼭 드셔보셔라. 푸켓 길거리 음식중에 가장 으뜸인 것 같다. 부드러운 팬케이크에 바나나가 들어있어서 달달하니 구미가 마구 당긴다.

ㅁㄴㅇㅎ 

바나나팬케이크


주변 사람들이 물어본다. 다음에 해외여행을 가면 또 애견동반 여행을 가겠냐고? 내 대답은 백번 천번을 물어봐도 YES다.  혹자들은 견주의 이기심이지않냐고한다. 과연 어떤게 이기심일까? 사랑하는 반려견을 호텔에 맡겨두고 해외여행을 가는것이 이기심일까? 반려견을 굳이 수화물칸에 태워서 데려가는것이 이기심일까?  아마 이 둘을 저울에 달아보면 두 값은 평행을 달려 한쪽으로 절대 쏠리지않는 결과값이 나올것이다.
그렇게 선택한 것에 충실하고, 그 선택에 후회하지않으면 될 것 같다.

 

당신 여행스타일에 맞는 천만 가지 여행상상 KALMASTER travel.koreanair.com

0byte / 800byte

※ 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글은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 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