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트래블 가이드 > 도시 가이드

도시 가이드

> > GO

 국기 AUCKLAND , New Zealand 오클랜드

날씨 아이콘
Weather 6℃ 13℃
Date 2019/06/27 07:49(오전)

보너스 항공권 정보

일반석

70,000 mileage

프레스티지석

125,000 mileage

공제 마일리지는 왕복, 비수기 기준

푸르른 자연의 기운이 충만한 도시

뉴질랜드의 관문 아름다운 항구도시 오클랜드는 수도인 웰링턴보다 더 먼저 떠오를 정도로 뉴질랜드 경제•문화의 중심지다. 도시 어디를 가도 푸르른 자연을 마주하는 오클랜드지만, 도심에서 조금 벗어나면 광활한 대자연의 풍광을 눈에 담으며 즐길 수 있는 액티비티가 풍부해 우리의 심장을 뛰게한다.

뉴질랜드 북섬의 북쪽에 있는 도시.

  1. 1 마운트 이든

    오클랜드 시내 남쪽에 자리한 작은 산으로 오솔길을 따라 천천히 산책하듯 오르기 좋다. 전방에 스카이 시티 타워가 우뚝 속아 있고, 그 너머로 드넓은 남태평양이 시작되며 기막한 전경이 시원하게 펼쳐진다.

    • Mt Eden, Auckland 1024
  2. 2 스카이 시티 타워

    오클랜드에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전망대. 유리창 너머로 보이는 하버 브리지와 데본 포트의 그림 같은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3. 3 빅토리아 파크

    비아덕트 하버에서 도보로 10분 정도 걸으면 펼쳐지는 공원. 한쪽에는 스케이트 보드장이 설치되어 있어, 스케이트 보더들의 역동적인 몸짓을 감상할 수 있다.

    • Victoria Park, 203-271 Victoria Street, Auckland 1010
  4. 4 하버 브리지

    오클랜드 지역과 노스쇼어 지역을 연결하는 다리. 시드니의 하버 브리지와 닮은 듯하면서도 다른 이 자동차 전용 다리는 스카이 시티 타워와 함께 오클랜드 명물 가운데 하나다.

    • Auckland Harbour Bridge, Auckland 0627
  5. 5 프린세스 워프

    오클랜드에는 3개의 큰 부두가 있는데, 프린세스 워프와 퀸스 워프, 캡틴 쿡 워프가 바로 그것이다. 거리 음악가의 공연과 다양한 볼거리가 펼쳐진다.

    • Princess Wharf, Shop 2/145 Quay St, Auckland, 1010

이것만은 알고 가자

교통정보에 대한 리스트

교통
버스 대중교통 보다는 개인 승용차를 주로 이용하는 오클랜드에서 여행객들에게 가장 유용한 교통수단이다. 3개의 링크버스가 도심, 도시 내 순환, 외곽으로 나뉘어 운행된다. AT교통 카드를 이용할 수 있고 버스 내에서 요금 계산이 가능하다.
전철 총 3개의 노선이 있고, 도심 외 넓은 지역까지 운행한다. 이동하는 구간별로 가격이 다르며 1.9뉴질랜드 달러부터 시작한다.
페리 가고자 하는 곳에 따라 유용한 교통수단이 될 수 있다. 오클랜드 페리 터미널을 중심으로 오클랜드 시티, 노스 쇼어 시티, 마누카우 시키, 웨이타케 시티로 이동이 가능하다.
현지음식에 대한 리스트

현지음식
항이 땅의 열기로 돌을 뜨겁게 만들고 그 위에 고기와 야채를 익혀내는 뉴질랜드 마오리족의 전통 찜 요리.
립아이 스테이크 뉴질랜드에서 소를 방목한다. 사료의 양이나 활동량에 대한 관리를 부러 하지 않아서 고기는 다소 질긴 감이 있지만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난다. 특히 우리말로 꽃등심이라 부르는 립아이는 단백질과 지방이 적당한 균형을 이루고 있어 뉴질랜드에서도 소고기 중 상급으로 분리된다.
크레이피시 크레이피시는 보통 50cm가 넘는 갑각류로 얼핏 로브스터와 닮았지만, 집게가 더 뾰족하다. 보통은 찜 요리로 먹는다.
국가 정보에 대한 리스트

국가정보
[자세히 보기]
화폐 달러(NZD) 환율보기
전압 240V, 60Hz
우리나라와 콘센트가 달라 멀티 어댑터가 꼭 필요하다.
비자 3개월 이하 관광 목적으로 방문할 경우 별도의 비자를 발급받을 필요가 없다. 단, 여권의 유효 기간이 6개월 이상 남아 있어야 한다
유용한 사이트 뉴질랜드 관광청 http://www.newzealand.com
북섬 관광 열차 http://www.kiwirailscenic.co.nz
TOP